홍보센터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보도자료/공지

국내최다 HD채널, 최고의 방송 콘텐츠를
제공하는 케이티스카이라이프의 소식을 전달해 드립니다.

KT스카이라이프, 22년 영업수익 1조 원 돌파, 자사주 매입/소각을 통한 주주환원 제고 계획 발표 ('23.2.8 배포완료)

등록일 2023-03-31

조회수 443

KT스카이라이프(대표이사 김철수)가 8일 2022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2022년 연간 영업수익이 창사 이래 최초로 1조 원을 넘어섰다. 4분기 영업수익 2,711억 원으로 매분기 지속적인 상승을 이어간 결과다.

연간 전체 영업수익은 1조 342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5%(2,710억 원)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32억으로 13.5%(98억 원) 감소했다. 모바일과 인터넷 가입자가 늘어 영업수익 상승을 견인했지만, 콘텐츠 투자에 따른 상각비 증가 등이 반영되며 영업이익이 줄었다. 현금창출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EBITDA는 연간 1,859억 원으로 전년 대비 15.2%(245억 원) 증가했다.

스카이라이프와 HCN의 플랫폼 부문 영업수익은 연간 9,455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32.8%(2,334억 원) 증가했다. HCN 인수로 TV가입자의 서비스 매출과 플랫폼 매출이 늘었고, 모바일과 인터넷 가입자 증가로 통신서비스 매출이 급성장했다.

스카이라이프TV의 콘텐츠 부문 영업수익은 연간 888억 원으로 전년도 대비 73.6%(377억 원) 상승했다. 본격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와 미디어지니 합병 등 공격적인 성장전략이 주효했다. 채널시청률 상승에 힘입어 광고수익도 684억 원(별도 기준)으로 전년도 대비 2배 성장했다.

전체 가입자는 589만 명으로, 연간 11만 명 순증을 달성해 전년 순증 대비 14배 이상 늘었다. TV, 모바일, 인터넷 등 TPS 상품의 가입자도 전년 대비 모두 증가했다. 스카이라이프 위성방송(skyTV)과 HCN 케이블TV 순증 가입자가 2배(’21년 3.1만? ’22년 6.2만) 성장했고, 모바일/인터넷 순증 가입자는 1.3배(’21년 20.6만? ’22년 27.1만) 증가했다.

지난해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 수목드라마 5편 방영, 오리지널 예능 11편 이상 제작 등 콘텐츠 투자에 박차를 가한 한 해였다. 그 결과 ENA와 ENAplay 채널의 연간 누적 시청률 순위가 전년 대비 평균 7계단 상승(개인2049 채널 누적 시청률 순위)하며 ENA브랜드 가치를 크게 높였다. 올해도 현재 방영중인 <효자촌>, <오은영 게임>외에 김태호PD의 <지구마블 세계여행>, 혜리, 미연, 리정, 최예나 등이 출연하는 <혜미리예채파>, 대표 군부대 서바이벌 <강철부대3>등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한편 스카이라이프는 6일 시가배당율 4.08%에 해당하는 주당 350원의 현금배당을 공시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주당 50원(총 24억 원)의 자사주 취득/소각도 공시하여, 주당 총 400원 상당의 주주환원 계획을 밝혔다.

양춘식 KT스카이라이프 경영서비스본부장은 “매분기 지속적인 영업수익 상승으로 연결기준 연간 최초로 영업수익 1조 원을 돌파해 의미 있다”며 “앞으로도 TPS 상품의 가입자 순증세를 확대하고, 스카이라이프TV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늘리며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다양한 방법을 찾아 꾸준히 소통하겠다”고 말했다.